NEWS
slider01

FDA 필요성

 

보이지 않는 무역장벽

?

대표적인 것이 안전 보건 품질 등에 관련된 기술 장벽입니다. 품질이나 안전 등을 강조하는 선진국시장에서 자신들이 정한 규격기준을 맞추지 못한 상품은 국경에서 출입금지를 당하고 있으며 질 낮은 상품으로는 승부하기 힘든 것이 시장의 현실입니다.

그러나 수출시장에서 해외인증은 시장진입여부를 결정하는 출입증이며 이제 국제인증은 수출의 필수요건이 되었습니다. 국제인증을 받지 않고는 제품을 해외에 내다 파는 것 자체가 거의 불가능합니다.

이 같은 기술 장벽으로 인해 지난 한 해 동안 발생한 수출 감소 피해가 2백5억 달러에 달했다는 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조사결과도 나와 있듯이 한국의 수출 품목 중 기술 장벽에 걸리거나 규제를 받는 품목은 연간 3백50억 달러어치(산업기술백서)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위기를 기회로

이들 기술 장벽만 뚫는다면 신제품을 개발하거나 신 시장을 개척하지 않더라도 연간 수백억 원의 수출증대효과를 볼 수 있다는 이야기이며 "시장 = 세계시장"을 의미하는 21세기 글로벌 시대에는 내수만 바라보고 제조업체를 운영하다간 살아남기 힘들것이 현실입니다.
내수시장 장악이 어려운 중소기업엔 더욱 그렇습니다.
이런 점에서 국제인증은 중소기업의 중요한 21세기 생존전략 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의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수출을 계획하시고 새로운 세계경제질서에 발맞추어 제품의 국제화를 기획하시는 많은 한국 기업인 여러분께서는 꼭 필요한 인증대행 기관이라고 하겠습니다.